토론광장
토론광장

공지사항 | [시민의눈] 이제 끝이 아니라 시작입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국민의명령 작성일16-04-18 17:23 조회9,767회 댓글0건

본문

존경하고 사랑하는 시민의눈 회원여러분!
시민의눈 대표제안자 김상호 신비입니다.

어제는 304명의 희생자가 발생한 세월호참사 2주기였습니다.
희생자들에게 애도를 보내며 관련 당국자들에게는 분노와 조소를 보냅니다. 

얼마나 힘드셨습니까?

우선 그동안 지역을 책임지고 역할을 수행한 17개 광역시도단위 대접주님들에게 제안자 21인을 대표해서 존경과 사랑을 보냅니다. 
실질적으로 현장을 책임지고 5일 동안 24시간 불철주야 투표함을 지켜 주신 접주님 비롯 회원 여러분에게도 존경과 사랑을 보냅니다.

또한 이름도 얼굴도 없이 전국을 누비며 암행 감시를 해 주신 암행팀과 소셜미디어 선풀운동팀에게도 감사를 드립니다.

가장 힘들게 현장을 조직하고 조편성을 하고 회원들을 관리 해 주신 지자체 접주님에게 더 큰 감사를 보내며, 현장에서 부정한 것과 보편타당하지 않는 것들과 몸으로 싸우신 회원여러분에게도 감사를 드립니다.

또한 13일 당일 생중계를 해주신 선거파티와 개표참관인 총괄을 맡아 주신 공명선거시민네트워크 관계자분들과 교육을 맡은 교육팀, 홍보를 맡아 주신 파파이스 김어준 총수와 팟케스트  '새가 날아든다’ 관계자, 함께 연대 해준 총선네트워크 관련자분들에게도 무한 존경과 감사를 보냅니다.

세월호 홍보단 지하철 100, 리멤버 0416, 국민TV 조합원, 정준모, 국민의명령 회원, 시민의날개 회원 등 함께 참여해주신 각 지역의 시민사회단체 소속 여러분들에게도 감사를 드립니다.

깨어있는 시민들의 조직된 힘은 세상을 바꿨습니다.
국가 통제로부터 벗어난 세력들에게는 여러분의 감시활동이 얼마나 두려웠겠습니까?
그들이 행동하지 못하게 묶어 놓은 위대 했던 5일이었습니다.

주권자인 여러분! 이 나라의 주인이 여러분!
5일 동안 투표함을 지키며 어떤 생각이 드셨습니까?
혹시 비참하지는 않았나요? 슬프지는 않았나요? 내 자신이 처량하지 않았나요? 내가 왜 이 짓을 해야 하는지 맨붕에 빠지지는 않았나요?, 왜 하필 내가 투표함을 지켜야 하는 지 후회스럽지는 않았나요? 공무원들에게 온갖 수모를 겪으면서 어떤 생각이 드셨습니까?

이 불신의 사회는 우리 시민이 조성한 것이 아닙니다. 불신과 갈등을 부추겨 사회를 위기로 몰아 넣고 그 위기 속에 몰래 숨어 국민을 분열시키고, 국가발전을 저해 하면서 특정 세력들이 손쉽게 국가 권력을 향유 하려는 보이지 않는 힘이 만든 것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우리는 그 보이지 않는 권력 즉 악마들과 싸워 승리 했기에  5일간의 대 장정에 대해 시민들이 특별한 격려가 이어 지고 있습니다. 아마 후사가들은 여러분의 행동을 '위대한 시민의 승리'라고 기록할 것입니다.

내 돈 써가면서 우리의 머슴 공무원들에게 홀대 받으면서 때로는 모욕도, 때로는 멸시도, 때로는 연행도 불사하고 투표함을 지켰던 그 소중한 마음을 무엇에 비교할 수 있겠습니까? 정말 순수하게 투표함을 지키고 선거부정을 막자는 그 염원하나로 지난 5일간의 지킴이 활동은 위대했고, 공명선거 정착은 물론 선거 제도를 혁신적으로 발전 진화시킬 수 있는 토대를 마련 했다는 점에서 여러분의 행동은 위대 했습니다. 

우리는 온/오프라인을 넘나들며 불안전한 소통체제에서도 현장의 회원분들은 그 임무를 완벽하게 수행했습니다. 낮에는 어린 아이를 등에 업고 달려 왔고, 직장인들은 퇴근 후 달려왔고, 자영업자들은 문을 닫고 달려 왔습니다. 주변 시민들은 투표함을 지키던 시민을 위해 차와 음식을 나르며 힘을 보탰습니다. 더욱더 고무적인 것은 이번 시민의눈 운동은 그 어떤 사회적 유명인사나 인기인이 참여하지 않은 풀뿌리 민초들만으로 그 임무를 완수했다는 것입니다.

여러분은 참 위대했습니다.

이번 감시 활동이 우리에게 많은 숙제를 남겼습니다. 투표 절차 간소화, 투표소 개표 방식, 투표함 개선, 관외투표함 관리, 사전투표제도, 투표지 자동분류기, 투표함 관리, 정당 참관인 자질, 투표 참관인 선정 과정 투명성, 개표 참관인 역할, 여론조사 문제점 등 크고 작은 숙제가 남았습니다. 이 숙제는 유명인이나 어느 특정한 사람 몇명이 해결할 수 없습니다. 많은 시민들의 조직된 힘으로  해결해야만합니다. 이 숙제는 시민의눈 향후 사업의 기준이 될 것입니다.

시민의눈은 세가지의 목적에서 출발한 '초정파 지역커뮤니티 운동'입니다. 첫째 선거부정을 막기 위해 '내 지역구는 내가 지킨다’는 투표와 관련된 지킴이 운동, 둘째 ‘시민의손’ 인터넷에서 모략과 허위, 폭로, 거짓을 바로 잡는 선풀운동, 셋째 ‘시민의발’ 청년층의 투표율을 높이기 위해 전국 젊은층 밀집 지역에서 투표 3일부터 24시간 집중 선거독려 운동입니다. 이번 총선에서는 시민의발은 예산이 투입되는 사업 때문에 가동하지 못 했습니다. 따라서 이번 총선에서는 ‘시민의눈’과 ‘시민의손’만 시험적으로 전개 되었습니다. 향후에는 세가지 모두 작동되는 커뮤니티를 완성할 것입니다.

지금은 부패와 부정과의 전쟁을 해야 합니다.

최소한 국가 선거지역 단위인 선거구별 지역 커뮤니티가 완성되어야 성공 가능한 운동입니다. 향후에도 지역 접주 책임하에 깨어있는 시민들의 조직이 절실합니다. 각 지역마다 깨어있는 시민들이 커뮤니티를 형성하고 있다면 그 어떤 부정한 세력들과도 싸울 수 있으며, 바닥부터 바로잡는 운동으로 발전할 수 있을 것입니다. 내 지역구의 일꾼,  정치인이 잘못하면 집단으로 찾아가 훈계하고, 잘하면 잘한다고 독려하고 사랑해 줄 수 있는 지역의 조직된 커뮤니티가 있다면 부정한 세력들이 발을 못 붙이게 될 것입니다. 

오늘의 희생은 내일의 의무가 될 것입니다.

민주주의는 깨어있는 시민의 희생이 없으면 절대 불가능한 사회 제도입니다. 어쩌면 과거의 희생이라고 생각하는 행동이 미래에는 민주시민의 의무가 될 것입니다. 국민이 주인이 되어 직접 국가 권력을 통제할 때 진정한 참여민주주의가 정착되고 국가 기능은 정상으로 작동합니다. 이번 우리 시민의눈 활동에서 뼈저리게 느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루에 한시간만이라도 지역정치에 관심을 가지면 좋겠습니다.


이제 끝이 아니라 시작입니다.

‘시민의눈'은 향후 대접주님과 접주님 그리고 회원 여러분들과 충분히 상의한 후 지역활성화 방안, 선거제도 개정안 발의 등 총선이 남긴 과제를 푸는 데에 전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조직 체계를 완비하고 소통체제를 강화하는 한편 법률, 기획, 언론, 플랫폼 개발 등 자발적이고 능동적으로 작동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입니다. 그 시작의 주체는 바로 여러분이 될 것입니다. 민초들이 직접 만들어가는 상하 관계가 없는 수평적이고 계급이 없는, 권력이 존재하지 않는 지역 민초커뮤니티의 주인이 되어 주십시오. 

당신의 이야기로 사람이 모이고, 당신의 이야기로 정책이 바뀌고, 당신의 이야기로 세상을 바꾸십시오.
‘시민의눈’ 회원 여러분 자랑스럽습니다. 

끝으로 시민의눈 제안자 20인과 살림꾼 11명에게도 존경과 사랑을 보냅니다. 여러분의 발로가 세상의 큰 힘을 만들었습니다.


우리는 미워하는 데 익숙합니다. 다름과 틀림을 구분해야만 우리는 큰 사랑을 만들 수 있습니다. 다가치사회에서는 다양한 구성원들의 특징을 수용할 수 있어야 건강한 사회를 만들 수 있습니다. 우리 시민의눈 회원 여러분들은 다름과 틀림을 구분하고 구성원 모두 사랑이 넘치는 커뮤니티가 되길 소원합니다 


5일간 참여해주시고 지켜봐 주신 모든 시민들에게 존경과 사랑을 보냅니다.


‘시민의눈(civiceyes.kr)' 대표 제안자 김상호 신비 올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토론광장 목록

Total 336건 7 페이지
토론광장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6 공지사항 [전국동시 기자회견 12.2]뉴라이트 역사인식 강요하는 교육부의 불법 수정명령을 규탄한다 인기글 국민의명령 12-02 10493
95 공지사항 김해 촛불 추모제및 시민분양소 댓글1 인기글 다솜 04-28 10487
94 공지사항 [현장생중계안내]문성근 상임고문-2013년 우리가 해야할 일 인기글 국민의명령 01-19 10481
93 공지사항 [대전] 세월호참사 100일(7/24) 대전시민 100시간 공동행동 댓글2 인기글 soju 07-16 10478
92 공지사항 [대전] 초청강연회-후소사교과서 보다 더 위험한 뉴라이트 교과서 댓글1 인기글 soju 10-23 10445
91 공지사항 [역사정의실천연대]'독일 사례로 본 한국의 과거청산'(2013.11.20) 인기글 국민의명령 11-18 10440
90 공지사항 [역사정의실천연대 논평] 우리는 아직도 조선총독부 치하에 살고 있는가?(2015.3.11.) 인기글 국민의명령 03-11 10434
89 공지사항 [민문연 성명]전교조에 대한 비상식적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댓글2 인기글 국민의명령 10-25 10406
88 공지사항 [노무현시민학교] 가을 문화특강 - '오색오감'으로 만나는 사람사는세상 인기글 노무현시민학교 10-14 10397
87 공지사항 [필독]중앙선거관리위원회 요청 게시글 이동 안내 인기글 국민의명령 11-20 10379
86 공지사항 [친일독재 미화 뉴라이트 교과서 무효화 1인시위]10.18(금) 낮12~1시 청계광장 소라탑 인기글 국민의명령 10-14 10378
85 공지사항 [출마의변] 열심히 하겠습니다. 댓글3 인기글 사.랑. 02-14 10364
84 공지사항 '새정치연합'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는 시대정신을 거역하지 말라! 인기글첨부파일 국민의명령 06-19 10326
83 공지사항 [6.15 통일맞이] ‘통일 아이디어 대학생·청년 공모전’ 시상식 인기글 국민의명령 06-13 10267
82 공지사항 인천_슬기로운 해법 단체관람 안내 인기글첨부파일 사랑비 06-10 10251
81 공지사항 [민교협-시국농성에 돌입하며]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범국민적 '진상조사특별기구'를 조속히 구성하라! 인기글 국민의명령 05-30 10237
80 공지사항 [근조] 회원 유인수님의 명복을 빕니다. 댓글1 인기글 국민의명령 10-06 10215
79 공지사항 [늦봄 20주기]4.2공동성명 25주년 기념 심포지엄 - Restart 통일운동 : 통일담론과 전략 인기글 국민의명령 03-18 10119
78 공지사항 ‘정부의 특별법 시행령’에 대한 [성명서] 인기글관련링크 국민의명령 03-31 10103
77 공지사항 [토론회 안내] 야권변화혁신의 과제와 전망 인기글 국민의명령 02-09 10040
76 공지사항 7월 상임운영위원회 회의결과 공유합니다 인기글 상임운영위원회 08-01 10010
75 공지사항 민주수호 서울시민 1000인 원탁회의 - 함께 합시다 인기글 국민의명령 01-20 9958
74 공지사항 [통일 6.15에서 길을 묻다] 6.15 남북공동성명 14주년 기념 학술회의 및 기념식 인기글 국민의명령 06-09 9947
73 공지사항 [김홍걸 거제 강연]'한반도 정세와 정치 참여의 필요성' 인기글 국민의명령 10-04 9933
72 공지사항 - 6월 상임운영위원회 결과 공유합니다. 인기글 상임운영위원회 07-11 9931
71 공지사항 (출마의 변) 3기 영남권 상임위원에 출마하면서. 댓글5 인기글 미네 02-12 9867
70 공지사항 [역사정의실천연대-논평]검정제도의 본질과 대법 판결의 취지를 짓밟는 교육부의 역사교과서 수정심의위원회 구성 시도를 규탄한다 인기글 국민의명령 10-30 9801
69 공지사항 [토론회4.17] "한일양정부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해결을 요구한다" 인기글 국민의명령 04-16 9792
68 공지사항 [5.21 토론회]-국가 폭력, 국가가 책임져라 인기글 국민의명령 05-20 9771
67 공지사항 [1.18] 늦봄 문익환 목사 21주기 묘소참배 인기글 국민의명령 01-16 9771
열람중 공지사항 [시민의눈] 이제 끝이 아니라 시작입니다. 인기글 국민의명령 04-18 9768
65 공지사항 [출마의변] 국민의명령 3기를 즈음하여 부족하지만 다시 한 번 나섭니다. 댓글3 인기글 배달국 02-14 9759
64 공지사항 [회의결과]시국회의 운영위 결과 - 국정원 사건 관련 집회시 참고 인기글 국민의명령 07-17 9737
63 공지사항 [긴급논평-한반도평화포럼]새정치민주연합의 6.15ㆍ10.4선언 배제 의견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 인기글 국민의명령 03-19 9697
62 공지사항 [긴급토론회] 초등 사회(역사) 실험본 교과서로 본 국정 제도의 문제점 인기글 국민의명령 12-10 9691
61 공지사항 [성명서]교학사가 교육부이고 교육부가 교학사인 희한한 현실을 개탄한다 인기글 국민의명령 01-14 9652
60 공지사항 국명의 울산 회원님들 번개함 하입시다. 댓글1 인기글 미네 07-06 9576
59 공지사항 [부산] 18대 대선 선거부정 규탄 부산시민연대에 참여해 주십시오! 인기글 금정산신령 12-27 9564
58 공지사항 민가협 1000회 목요집회 - 여러분들을 기다리겠습니다. 인기글 국민의명령 10-13 9558
57 공지사항 교학사 한국사교과서 배포금지 가처분 신청 및 서남수 교육부 장관 고발장 제출 인기글 국민의명령 12-26 9546
게시물 검색
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토론광장
  • 라이브 폴
  • 자료창고
  • 뉴스레터
  • 시민의눈
  • 시민의날개
  • 4.16연대
  • 역사정의실천연대
  • 민주언론시민연합
  • 미디어협동조합
  • 팩트TV
  • 뉴스타파
  • 416 세월호 참사 가족대책 협의회
  • 사람사는세상
  • 민주통합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