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서울 지하철 2호선 구의역에서 스크린도어 정비 작업 중 사고로 숨진 김 아무개(19) 군을 추모하기 위한 시민들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30일 밤 구의역 ‘9-4’ 승강장과 역사에 마련된 추모 현장에서 어떤 이는 오래 묵념을 하고, 어떤 이는 국화를 들었으며, 어떤 이는 분노와 추모의 메시지를 담아 포스트잇을 붙였습니다. 미역국과 햇반, 케이크와 <전태일 평전>도 놓여 있었습니다. 현장 영상입니다.

영상 취재 현소은 기자 soni@hani.co.kr 편집 이재훈 기자 nang@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