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뉴스룸


백만뉴스룸

뉴스와이슈 | 안희정 “반기문, 눈치보느라 자신이 모시던 대통령 조문도 안한 사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국민의명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6-12-21 16:00 조회8,287회 댓글0건

본문

안희정 “반기문, 눈치보느라 자신이 모시던 대통령 조문도 안한 사람”

박용필 기자 phil@kyunghyang.com




안희정 충남도지사 /강윤중 기자

안희정 충남도지사 /강윤중 기자

안희정 충남 지사가 ‘충청대망론’의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에 정치에 기웃거리지 말라고 일갈했다. 그는 “자신이 모시던 대통령의 죽음 앞에 조문조차 하지 못한 신의 없는 사람”이라며 반 총장을 비판했다. 

안희정 지사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반기문 총장님 정치에 기웃거리지 마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글에서 그는 반 총장에 대해 “자신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 했던 노무현 대통령의 그 슬픈 죽음에 현직 대통령의 눈치를 보느라 조문조차 하지 못했던 분”이라며 “(반 총장이) 대통령 서거 2년 뒤 몰래 봉하 묘역을 다녀왔고 해마다 권양숙 여사에 안부 전화를 드린다고 하시는데 그 말씀을 듣는 것조차 민망스럽기 그지 없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반 총장이 최근 정당정치 무용론을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반 총장에게 “중부권 대망론과 친박계 추대론을 즐기다가 탄핵 바람이 불어오니 정당이 뭐가 중요하냐고 일갈하셨다” 면서 “유불리에 따라 당 간판을 바꾸고 대권 주자 중심으로 이리 뭉치고 저리 뭉치는 떳다방식 기회주의 정당 정치를 하는 것이 문제이지, 민주주의 정당정치·책임정치가 필요 없다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에 앉아서 여의도 정당 판의 이합집산에 주판알을 튕기는 태도” “정당이 뭐가 중요하냐는 수준 낮은 민주주의 인식”으로는 “새로운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 수 없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정치판에 기웃거리지 않는 것이 한국 최초의 유엔 사무총장을 배출했다는 국민과 우리 충청의 자부심을 훼손하지 않는 유일한 길”이라며 자신의 말을 “고까와 말고 받아달라”고 반 총장에 당부했다. 

안희정 지사 페이스북 캡처

안희정 지사 페이스북 캡처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백만 뉴스룸
  • 백만 사진관
  • 백만 방송국
  • 시민의눈
  • 시민의날개
  • 4.16연대
  • 역사정의실천연대
  • 민주언론시민연합
  • 미디어협동조합
  • 팩트TV
  • 뉴스타파
  • 416 세월호 참사 가족대책 협의회
  • 사람사는세상
  • 민주통합당